중국 짝퉁 우유 등장,,, 겉모습 비슷하나 복통 구토 유발 ‘논란’
2011/08/04 13:1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중국에서 짝퉁 우유가 대량으로 유통돼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6일 중국 현지 언론들은 지난 5월부터 쓰촨성 청두 일대에 중국 유명 유제품 '멍뉴'와 똑같은 포장을 한 가짜 우유가 대량 유통된 사실이 발각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 가짜 우유는 청두의 한 우유 도매상을 통해 약 4000개가 유통됐으며 우유를 마신 소비자들은 복통과 구토, 설사 등의

증세를 보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한 짝퉁 우유는 일반 우유와 외견상으로는 비슷해 보이나 내용물을 밖으로 쏟아내자 우유보다 끈적이고 빛깔이 진한 액체가 나왔으며 역겨운 냄새까지 났다.
한편 중국에서는 지난 2008년 멜라민 분유로 유아 6명이 숨지고 30만 명이 신장 결석 등의 증세를 보여 논란이 된 바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cy9820@naver.com
충청24시뉴스(www.cc24news.kr) - copyright ⓒ 충청24시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충청24시뉴스(www.cc24.news.kr| 설립일 : 2017년 11월 14일 | 대표이사 : 최창열 
       Ω 32913 충남 논산시 연산면 계백로 1853 대표전화 : 041)732-9820
      사업자등록번호 : 176-20-00547 | 청소년보호 책임자: 유순주 010-5202-4405
      후원 계좌번호 : 농협 351-0988-4649-93 (예금주 : 충청24시뉴스)
      등록번호 : 충남, 아00313ㅣ발행인 · 편집인 : 최창열 ☎ 010-6755-8262  | ccy9820@naver.com


      충청24시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