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된 人災"...우면산 산사태 피해 왜 컸나
2011/08/04 15:0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17명의 사상자를 낸 우면산 산사태는주변 난개발이 불러온 '인재'라는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특히 비슷한 산사태가 해마다 반복됐던 만큼충분히 막을 수 있었다며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임미현 기자의 보도

서울 강남 주민들이 휴식처가 되어준우면산이 돌변해 수많은 시민들의 목숨을 앗아갔습니다.

산사태로 토사가 인근 주택을 덮치면서지금까지 15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습니다.

산사태 발생 당시 서초구 일대에는시간당 7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다른 산 보다 흙이 많은 편인 우면산 지층에 끊임없이 내린 비가 고이면서지반이 약화됐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숲이 우거졌더라면 피해가 줄었겠지만우면산은 지난해 태풍 곤파스로수많은 나무가 뽑혀나갔고이에 따른 예방대책도 부실했습니다.

여기에 강남순환도로 터널 공사와 주택단지 건설 등 주변에서 진행되는 각종 개발 공사가 지층을 더욱 더 약화시켰을 것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생태공원을 조성한다며산 위에 저수지를 만들고 각종 공사를 벌인 것도대재앙을 부추겼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인위적으로 만든 생태저수지는결국 거친 수마가 돼 인근 지역을 할퀴었습니다.

주민들은 폭우가 쏟아지면비슷한 상황이 해마다 반복됐는데도그동안 아무런 대비를 하지 않았다며 불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우면산은 지난해 추석 집중호우 때에도 토사와 돌덩이가 쏟아져 내려도로를 막았습니다.

우면산 산사태는 조금만 더 신경썼더라면얼마든지 피해를 줄일 수 있었던인재라는 정황이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 강예성 test@netfu.co.kr ]
강예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cy9820@naver.com
충청24시뉴스(www.cc24news.kr) - copyright ⓒ 충청24시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충청24시뉴스(www.cc24.news.kr| 설립일 : 2017년 11월 14일 | 대표이사 : 최창열 
     Ω 32913 충남 논산시 연산면 계백로 1853 대표전화 : 041)732-9820
    사업자등록번호 : 176-20-00547 | 청소년보호 책임자: 유순주 010-5202-4405
    후원 계좌번호 : 농협 351-0988-4649-93 (예금주 : 충청24시뉴스)
    등록번호 : 충남, 아00313ㅣ발행인 · 편집인 : 최창열 ☎ 010-6755-8262  | ccy9820@naver.com


    충청24시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