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4(일)
 

 

[충청24시뉴스 최창열 기자]=충남 계룡시의회 김미정 의원이 “한훈기념관의 애국정신과 민족정기를 계승할 수 있도록 탱크조형물 정비와 광복절 행사추진 및 한훈 선생 어록비 설치 등을 제안하고 계룡의 대표 관광자원인 9경과 5체험의 합리적인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1.JPG

 

김 의원은 29일 열린 시의회 임시회6차 본회의에서현출시설 한훈 기념관에는 독립운동과 관련이 없는 6.25 한국전쟁을 상징하는 탱크가 기념관의 중앙을 차지하여 독립운동의 숭고한 의미를 훼손하고 있어 안타갑다.”고 지적했다.

 

 

이어 “계룡시는 연관 없는 조형물을 정비한 후, 독립기념관 어록비를 동일하게 만들어 한훈 기념관에 설치할 것”을 제안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한훈기념관은 2023년 1월 20일 국가보훈부로부터 현충시설로 지정되으며,「현충시설의 지정・관리등에 관한 규정」에는 법률에 의해 지정된 현충시설은 국가에서 관리비용의 일부를 보조할 수 있다고 규정되어 있다.”라며“법률에 근거하여 관리비용의 일부를 국고보조 받을 수 있게 해 줄 것”과 이응우시장도 애국정신과 민족정기를 계승할수 있게 계룡시 광복절 행사를 한훈기념관에서 추진하는 방안에 대해 애정과 관심을 가지고 적극 검토 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김 의원 계룡시는 2022년 5월 2일, “관광자원 선정위원회”를 개최해 계룡 9경과 계룡 3체험을 「계룡시 대표 관광자원」으로 선정했다.

 

그동안 계룡 8경은 2005년 11월 16일, 계룡시 시정조정위원회에서 ◆계룡산 천황봉 ◆향적산 국사봉 ◆숫용추 ◆암용추 ◆신도내 주초석 ◆통일탑 ◆은농재 ◆천마산으로 지정하여 운영했지만 계룡 9경으로 정비해 그동안 계룡 8경으로 운영했던 △향적산 국사봉 △천마산△숫용추 △통일탑 등 4곳의 명소를 제외하고 ▲향적산 치유의숲 ▲입암저수지 ▲괴목정 ▲계룡 병영체험관 ▲계룡문 등 5개소를 계룡의 새로운 명소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 민간인이 쉽게 접근할 수 없는 △숫용추 △통일탑은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지만 ▲향적산 국사봉과 ▲천마산을 제외한 부분은 시민들이 쉽게 이해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향적산에는 자연휴양림, 생태숲 등이 조성되고 있어향적산 국사봉이 대표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뿐만 아니라 당시 건축중인 병영체함관을 계룡9경으로 선정한 부분은 계룡시의 주인인 시민들도 공감할수 없으며계룡시는 병영체험관을 9경이 아닌 체험시설로 변경해야 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천마산은 충청남도에서 선정한 ‘충청남도 100대산’에계룡산, 향적산과 함께 포함되어 있다.

 

끝으로 김 의 원은향적산 국사봉과 천마산을 계룡 9경에 포함시키고 치유의숲과 병영체험관을 계룡 5체험으로 변경할 수 있게 이응우 시장의 적극적인 관심과 합리적인 검토를 당부하며 마쳤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미정 계룡시의원, 한훈 기념관 정비와 광복절 행사 추진"강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