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3(일)
 

 

- 피해자가 가해자로 둔갑 된 엄청난 비밀 있다, 향후 파장 예고

- 번영회장, “임원이기 때문에 회의 통해 결정했다” 답변

 

[충청24시뉴스 최창열 기자]=가야곡면 번영회 재무인 A씨가 개인적인 문제로 자신을 일방적으로 해임했다며, 가야곡면 번영회를 향해 강한 불만을 제기하는 한편 “이번 사건은 피해자가 가해자로 둔갑한 어처구니없는 일”이라며 향후 폭로를 예고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1.JPG

 

A 씨는 최근 달인한식뷔페식당에서 같은 모임 부회장인 B 씨와 말다툼을 벌이다. 서로 욕설과 함께 몸싸움을 벌어졌다는 것이다.

 

이후 후배인 A 씨한테 일방적으로 맞았다며 B 씨가 가야곡면 번영회에 탈퇴하겠다고 압박하면서 가야곡면 번영회는 임원 회의를 통해 A 씨를 해임 통보하면서 이를 인정하지 못한 A씨가 강력하게 항의해 문제가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이러한 내용을 접한 C 씨는 “이번 문제와 관련해 번영회 임원들이 B 씨 편에서 일방적으로 해임을 통보해 갑질 논란까지 거론되고 있다”라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A 씨 사임 문제와 관련해 번영회장인 D 씨는 “본인들이야 개인적인 얘기라고 말하지만, 두 분 다 번영회 임원인 데다 지역 내 번영회에 대해 안 좋은 소문이 광범위하게 퍼져 있어 조치가 필요했기 때문에 사임 쪽으로 결론이 났다”라며 “아직 확정은 아니지만, 임원회에서 상의한 내용을 통보했고, 향후 월례회나 총회를 통해 확정할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다툼이 있었던 B 씨는 “A씨가 술이 좀 많이 돼서 어떻게 하다 보니까 소소하게 서운한 건 쌓이고 어쩌고 하다 보니 오해도 있고 그러다 보니까 좀 다투게 됐다”라고 일축했다.

 

또 임원회도 하기 전부터 사임을 강요한 번영회 총무 E 씨는 “동네가 시끄럽고 임원들끼리 그렇게 싸우고 그러면 좀 이건 좀 그렇지 않냐 해서 재무를 내려놓으라고 직접 찾아가서 말했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지역 내에서는 양쪽 말을 다 들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한쪽 말만 듣고 해임 통보를 한 것은 갑질 행위나 마찬가지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A 씨는 “다툼의 원인이 피해자를 가해자로 둔갑시킨 엄청난 내막과 비밀이 숨겨져 있다며 사임 문제를 생각하면 너무나 억울하고 분통 터진다.”라며 “이번 문제 말고도 지역 내 난무하고 있는 불법적인 문제 등을 속속들이 밝히겠다”라고 말해 엄청난 파장을 예고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야곡면 번영회, 임원 일방 해임 갑질 논란 파문 확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