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3(일)
 

 

[충청24시뉴스 최창열 기자]=양촌지킴회(폭탄공장반대양촌면주민대책위)와 비인도적 대량살상무기생산업체 논산입주반대시민대책위,대전충남녹색연합 등은 4일 오후 2시 논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논산시 금강유역환경청 검토 의견을 반영하여 논산시 양촌면 임화리 306-4일원 양촌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즉각 중단하고,(주)코리아디펜스인더스트리는 사업 추진을 취소하라”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20240604_110710.jpg

 

확산탄(집속탄) 공장 건설 위한 양촌일반산업단지 조성에 지역주민과 환경단체 등이 수개월째 반대하고 있는 가운데 금강유역환경관리청(이하 금강청)이 환경영향평가 검토 의견에서 사업규모 대폭축소와 계획의 적정성 검토를 요구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확산탄(집속탄) 논산공장' 건립 계획에 지역주민과 환경단체 등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금강유역환경관리청(이하 금강환경청)이 환경영향평가 검토 의견에서 사업규모 대폭 축소와 공장 건립 적정성 검토를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지역주민과 환경단체는 금강환경청의 의견을 반영해 사업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대책위는 금강청은 총괄 의견에서“개발 규모의 적정성 등을 우선적 검토하고,해당 사업으로 인한 환경적 영향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계획을 수립 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히며”현재 조성 중인 산단 계획의 해당부지 자연생태환경 등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책위는 금강청에서 자연생태환경 분야 세부검토 의견에서“북동측과 남동측 산림역을 원형보전하거나 사업부지에서 재척하는 등 금회 사업규모를 대폭 축소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대책위는 사업 승인기관인 논산시와 사업시행자인(주)코리아디펜스인더스트리에 대해“금강청이 보내온 의견은 양촌산단 부지 선정과 사업계획 결정이 보전 가치가 있는 자연생태환경 등에 대한 충분한 고려 없이 밀실에서 졸속 (행정)을 강행했다는 방증”이라고 비판의 목소릴 높였다.


끝으로 대책위는 논산시와(주)코리아디펜스인더스트리는 금강유역환경청이 엄중한 경고를 받아들여 불법적으로 강행해온 양촌산단사업을 당장 취소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아울러 거짓말과 불통으로 지역주민을 우롱하고 논산시민을 선동한 것에 대해 공개사과하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확산탄 공장 건설 양촌일반산업단지 조성 중단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